상단여백
HOME 학내 사진인터뷰
지금 가장 바라는 일은 무엇인가요?
 

아쉬운 것은 언제나 있기 마련입니다. 갖고 싶은 것, 하고 싶은 일, 이루어지기를 바라는 소원. 그러나 뭔가를 원한다고 말할 수 있는 기회는 참 적지요. 오늘도 바쁜 하루를 살아내고 있는 학우들에게 물었습니다. ‘지금 가장 바라는 일은 무엇인가요?

 

학우 여러분이 바라는 것은 다양했습니다. 지금의 자신으로서는 구할 수 없는 물질적인 것을 원하는 사람도 있었고 자신의 내부적 변화를 바라는 사람도 있었습니다. 단순히 시간이 없어서 못했던 걸 하고자 하는 사람도 있고, 단지 이 시간이 흘러갔으면 하는 사람도 있군요. 우리는 모두 다른 것을 바라고 다른 곳을 바라보며 삽니다. 그러나 삶은 누구에게나 팍팍하기에, 한 번쯤 주변 사람들이 지금 염원하는 일이 무엇인지 들여다보는 시간을 갖는 것도 나쁘지 않을 것 같습니다. 이런 사람도 있구나, 생각하는 사이에 약간의 공감과 위로를 느낄 수 있다면 더할 나위 없이 좋겠습니다.

 

같은 공간에서 같은 시간을 살고 있는데도 바라는 일은 제각각이라는 점이 두드러진 인터뷰였습니다. 지금 독자 분들은 무엇을 가장 바라고 계신가요? 모쪼록 그 모든 일이 이루어질 수 있도록 응원하겠습니다.

사진 옥성빈 ocksb@naver.com

최소현  7_3_6@naver.com

<저작권자 © 홍익대교지편집위원회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icon인기기사
기사 댓글 0
전체보기
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.
여백
오늘의 주요뉴스
진짜보다 더 진짜 같이, 하이퍼리얼리즘
[문화]
진짜보다 더 진짜 같이, 하이퍼리얼리즘
[커버스토리]
아웃트로
[커버스토리]
( )
타이포그래피의 빛
[커버스토리]
타이포그래피의 빛
여백
여백
Back to Top